본문 바로가기

삽질비즈(biz)

기업에게 블로그(웹)란 어떤 존재일까??

336x280(권장), 300x250(권장), 250x250, 200x200 크기의 광고 코드만 넣을 수 있습니다.


[이미지출처: http://thinknow.tistory.com/74)


언제부터인가 블로그(Blog)는 이제.. (제게 있어서...) 일상에서 뗄래야 뗄 수 없는 존재가 되어 가고 있는 듯 합니다...

근데..이는 저에게만 국한된 현상은 아닌 것 같은데요...
블로그라는 것이 최근 굉장히 활성화가 되면서, 정말 많은 분(블로거)들이 블로그 활동을 하고 계시고, 각자의 생활에 하나의 일부분이 되어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블로그는 계속 성장하고 있으며, 그만큼 블로그의 수도, 블로거의 수도 점점 늘어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로운 블로거, 블로그가 탄생하고 있을 것입니다...
이렇듯 블로그는 점점 커져가고 있고, 어느 순간 소셜미디어라고 불리우며, 기존의 매스미디어를 위협(?)하는 존재가 되어버렸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경험과 생각에 대해 포스팅을 하고,

다른 사람들은 그 글을 읽으며, 그 경험과 생각에 공감하고,
심지어, 댓글과 트랙백 등을 통해 동의를 표하기도, 반대의견을 표출하기도 하고,
또... 다른 사람들에게 퍼뜨리기도 하지요. (하나의 입소문이 되지요)

그 중에는 하나의 이슈로 발전해, 사람들 사이에서 아젠다가 만들어지고,
그로인해 블로그(웹)에서 회자된 영화, 제품, 등이 히트상품이 되기도 하고, 회사나 브랜드의 이미지에 씻지못할 타격을 주기도(?) 합니다.

그렇다보니, 이제는 기업들도 점점 블로그(웹)에 관심을 갖고, 블로그를 통한 마케팅을 이제 막, 펼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블로그마케팅이라는 것에 관심도 적고, 부정적인 측면도 있어서.. 일반화 되어 있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일부 기업들은 직접 기업블로그를 운영하며, 고객에게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고,
블로그 마케팅이다, 바이럴 마케팅이다..하며.. 웹에 마케팅 비용을 쏟아붓기도 합니다.

일부는 파워(유명) 블로거(전문리뷰어)들을 고용하여, 그들의 블로그를 통해 제품을 홍보하기도 하며, 
또는...다들 아시겠지만.. 위드블로그, 레뷰, 프레스블로그 등등 여러 메타 블로그 사이트 등을 통해서, 기업들은 상품(제품)을 블로거에게 공급하고, (리뷰) 포스팅을 하도록 유도하고, 그를 통해 제품을 홍보하고 있습니다.


근데...여기서 궁금증이 생기더군요...
어쨌거나...기업은 이렇듯 블로그(웹)을 통해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는데,
블로그, 카페로 대표되는 '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입니다...

많은 블로거들이 블로그에 대해 언급할 때 항상 빠지지 않고, 함께 등장하는 키워드가 있는데요....바로 "소통"이라는 키워드입니다.
블로그가 바로 소통을 위한 매개체라고 생각하는 것이겠지요...


그렇다면, 기업에게는 어떨까요??
기업도 블로그를 고객과 함께하는 소통의 공간으로 생각하고 있을까요??

정확히는 몰라도, 제 생각엔 아직은 아닌 듯 합니다.

많은 기업들이, 고객의 의견을 듣고자 하여, 고민을 하고, 그래서.. 기업 내부에는 VOC (Voice Of Customer) 라고 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하며, 고객의 소리를 듣고자 노력하는데요..
최소한 블로그에 대해서는 아직 그런 생각이 조금은 부족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기업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회사들도, 블로그를 소통의 장으로 이용한다기 보다는...
아직까지...제품 홍보 등 일방적인 정보제공의 공간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구요...

무엇보다, 얼마전...온라인광고회사에 다니는 지인에게 들은 얘기인데요...
"고객(기업)은 블로그(웹)를 마케팅을 위한 공간으로, 광고를 뿌리기만 하면되는 대상으로만 볼 뿐, 소비자의 의견을 듣거나, 그 얘기들을 또다른 마케팅을 위한 분석의 대상으로 보지는 않는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이유는..."웹에서 나오는 얘기들은 믿을 수 없다.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이었죠...
웹에서 떠드는 소리가 기업에서 생각하는 타켓고객인지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거죠...
인구통계학적인 데이터를 알 수 없으니까요..

또...최근에 기업의 마케팅&고객만족팀 담당자들에게 들은 얘기인데요...
"고객의 불만 등 소비자의 의견은 회사 내부로 들어오는 인바운드만 처리하면 된다."
"외부에서 발생되는 버즈(Buzz)에 대해서는 개입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라고 하더군요...
그 이유는, 외부의 얘기에 개입하는 순간, 일이 너무 커진다는 것이죠...

그렇다면, 진짜...
블로그로 대표되는 웹에서 발생되는 소비자의 의견은 무시되도 되는 것일까요??
블로그(웹)에서 발생되는 얘기들은 정말 신뢰할 수 없는 데이터일까요??

블로그(웹)는 그저... 마케팅의 대상으로만 놔둬도 괜찮은 것일까요??

미국이나 일본에서는...블로그 등에서 발생되는 기업에 대한 버즈(Buzz)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려는 시도가 굉장히 많다고 합니다.
아직 국내에서는 이런 문화가 정착되지 않아서 그럴지 모르겠으나, 앞으로 국내 기업이 좀 더 발전하고, 세계시장에서 경쟁하려면, 조금 더 적극적인 대처와 준비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것이, 앞서나가는 기업의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