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삽질



가끔 입맛이 없을 때, 한끼 식사를 대신하거나.. 입이 궁금할 때 군것질로 떡볶이는 참 유용한 음식인 것 같습니다.

지난 주말에..와이프가 갑자기 떡볶이가 먹고 싶다고 해서, 이번엔 제가 한번 나서봤습니다..^^

떡볶이는 제가 할 줄 아는 몇 안되는 음식중에 하나인데요...저는 정말 간단하게 만들어 먹습니다...
이처럼 만들기 쉬운게 또 있을까요?? 저처럼 요리못해도 해 먹을 수 있습니다..ㅎㅎ...

지금부터..제가 만드는 초간단 아빠표 떡볶이를 보여 드리겠습니다...

떡볶이는 만들기 위해 필요한 재료부터 정말 간단합니다...



1. 떡볶이를 하려면, 무엇보다, 떡이 있어야겠죠~~



2. 파와 양파를 준비합니다.



3. 그리고, 고추장입니다... 정말 간단하죠??  아!! 설탕이 빠졌네요...설탕도 필요합니다. (조청으로 대체 가능)

재료 준비가 다 되었으니, 요리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4. 국물(육수)을 우려 냅니다.
   보통...육수는 멸치 등으로 많이 하시는데요...저는 그냥...파로만 육수를 냅니다..^^
   무슨 맛이냐 하시겠지만...생각보다 괜찮아요~



5. 끓는물에..파로 어느정도 국물을 우려내면, 양파와 적당량의 고추장을 풀어줍니다.
   그리고, 이때.. 떡도 함께 넣습니다...가능한 국물이 떡에 잘 배어야 하기 때문이죠...



6. 이제부터는 그저...열심히 끓이면서, 국물을 졸이면 됩니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떡이 냄비에 늘어붙지 않도록...계속해서 잘 저어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이쯤해서, 기호에 따라, 오뎅을 넣어 주셔도 맛이 좋습니다. (오늘은 오뎅이 없어서 생략합니다.)
   참고로, 저는...대림에서 나오는 부산오뎅을 선호합니다..^^



7. 어느정도 졸여지기 시작하면, 설탕 또는 조청으로 (혹은 둘 모두 사용) 맛을 조정합니다....
   그리고, 매운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고추가루를 조금 넣는 것도 좋습니다.



8. 잘 졸여지고 있습니다...이렇게..계속..끓이면서 졸이면 됩니다...
   이제...조금씩...국물이 걸죽해 지기 시작하는군요.... (설탕 탓입니다...)



9. 어느 정도 국물이 졸여지면, 역시 기호에 따라 라면사리를 넣습니다.
   이때, 주의하실 점은.. 라면사리를 넣으시려면 국물을 너무 졸이시면 안됩니다...^^
   (흠..근데...라면사리를 넣으면...떡볶이가 아니라...라볶이가 되는건가요?? 쩝...)
  


10. 드디어...완성입니다~~~
     어떤가요? 정말 간단하죠~ 그냥 열심히 끓이고, 저어주기만 하면 되니까요..
     그래도...맛있어 보이지 않나요?? ^^ 
     국물이 조금 많아 보인다구요? 걱정마세요~ 먹다보면 금방 마르거든요...
     오히려..국물이 너무 적으면...메말라서 맛이 없습니다...


     이제 맛있게 먹는 일만 남았습니다...



떡볶이와 어울리는 반찬은...단무지 등.. 여러가지 있겠지만, 저는 피클이 제격인 듯 합니다.
와이프가 담가놓은 피클을 그릇에 담아 준비합니다...



앞접시까지...세팅이 끝났습니다...이제 먹을 준비가 다 되었군요...^^
이제 먹어보겠습니다...

맛있냐구요?? 그럼요~~ 당근이죠~~ ^^
들어간 양념이나 재료는 별거 없지만...정성이 들어갔기에...더 맛있습니다...ㅎㅎ...



어느새...다~ 먹고... 그릇이 깨끗하게 비워졌습니다...^^

지금까지...정말 간단하면서도..맛있는...아빠표 떡볶이였습니다...^^
 

Comment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