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삽질




시간이 정말...빨리도 지나갑니다...

지난 8월12일부로...우리 둘째...지환이가 태어난지도 어느새 100일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지난 100일 동안... 아빠는 사업한답시고...이래저래 바쁘다는 핑계로 엄마에게만 지환이를 맡겨놓은채, 

많이 이뻐도 못해주고, 시간만 흐른 듯 하군요...

주하때에 비하면, 정말 지환이에게는 신경도 많이 못쓰고, 사랑도 많이 주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그래도, 참 늠름(?)하고 건강하게...잘 커준 지환에게...그리고, 지난 100일도안 너무 고생한 와이프에게 고맙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낮잠을 제대로 못자서, 졸려서 울부짓는 아이를 굳이 사진 한장 찍어보겠다고, 의자에 앉혀놓은니...그래도 아빠의 마음을 이해하는지 잠시 울음을 멈추고 살짝 미소를 지어주는군요...^^

너무 운 탓에...눈 주위는 그래도 시뻘겋게 달아올랐네요...



착한 우리 지환이...아빠의 미안한 마음을 위로라도 하듯...방긋방긋 크게 웃어줍니다...

아기여서 더 그런걸까요....?? 제 아들이라서 그런걸까요??
눈만 마주쳐도 너무 잘 웃어주는 우리 지환이....정말 사랑스럽고 너무너무 이쁜 아들입니다.
누굴 닮아 이리도 잘 생겼는지...완전 꽃미남이네요...ㅋㅋ...



주하 누나하고도 사진 한장 찍어줄라 했더만....
이젠 도저히 몰려오는 졸음을 참을 수가 없나 봅니다....대성통곡을 하며, 제대로 울음이 터져 버렸네요...
주하도 괜히 미안한지...씁쓸한 표정이네요...ㅎㅎ

소심하게 울던 주하 아기때와는 달리, 지환이는 울음소리가 엄청납니다....
특히나 졸릴때 뿜어내는 울음소리는 실로 엄청나지요...^^

 

우는 지환이는 결국 엄마품에 안겨...코~ 자러 갔네요...

머...그럼...지환이 없이...올만에 주하 사진이나 한장 올려야겠네요...
그동안 많이 컸나요??

주하를 보고 있자니...어느새 미안한 마음은 지환이에게서 떠나, 주하에게로 왔습니다...

요즘, 한창~ 많이보고, 뛰어놀 나이인데...아빠와 주말에 나들이라도 나가본지가 언제인지..생각도 나질 않는군요..

게다가, 유난히 작은 체구의 우리 주하....

지환이는 100일에 벌써 7Kg 의 몸무게를 자랑하고 있지만...
우리 주하는 100일 당시, 겨우 5Kg 정도 였죠...
일전에 781일만에 이룬 쾌거라며 10kg 달성을 축하하는 포스팅을 한적이 있었죠...
근데..지금은 벌써 38개월인데...여전히 11Kg 을 겨우 넘기고 있으니....
괜히 미안하고, 속상한 마음이 듭니다...

그래도, 아픈데 없이...건강한 것에 감사해야겠지요...

아무쪼록, 지환이도 주하도.. 늘 건강하고, 밝게 자라줬으면 좋겠습니다.
언제나 서로 아끼고 보둠어 줄 수 있는 의좋은 남매가 되어주기를 소망합니다.

부족하지만...좋은 아빠가 될 수 있도록 저도 더 노력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지환이의 100일을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Comment +16

  • 저희 아들 녀석 용돌이는 지금 52개월인데도 아직 15kg이 안된답니다 ㅠ.ㅠ
    백일이었군요~ 앞으로도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자라길~~~

    • 용돌이도 건강하게 잘 크죠?? 용돌이도, 주하와 지환이도...언제나 밝은 모습, 웃는 얼굴 잃지 않고 잘 자라기 바래요~

  • 듬직하게 컷네요,, 주하가 너무 좋아하는 것 같아요,, 축하드립니다.

    • 네...감사합니다...지환이는 나름 잘 크고 있어서..주하때처럼 몸무게때문에 걱정은 안하네요...ㅎㅎ

  • 주하아빠 오랜만입니다. 주하도 의젓해지고 둘째가 벌써 백일이군요. 축하합니다.

  • 100일 축하드려요^^

    주하도 쑥쑥 잘 크고 있네요.. 의젓해보이기도 하구요^^

  • 하은맘 2010.08.20 12:57 신고

    검색으로 왔어요.
    우리딸이 23개월이 좀 안되는데 9.1kg정도 나가거든요.
    건강은 한데 0%로라 ㅠ 병원에서 혹시 검사같은건 해보셧나요?

    • 이궁...따님도 우리 주하랑 비슷하네요...하은맘님도 걱정 많으시겠어요...
      주하도 아픈데도 없고...건강한데..아직까지 11kg이 조금 넘는 수준이죠...큰 병원에 예약한적이 있긴한데..상담받기 위해 기다려야 하는 기간만 3개월이 넘어서...포기했구요..
      그냥, 아이 전문 한의원에 가서 검사 받아봤는데...아연 등이 부족하고...전체적으로 소화능력이 좀 떨어지는 것 같다고..
      부족한 영양분에 대해서 영양제로 보충하고...6개월마다 한번씩 한약 먹여보기로 했어요..
      근데..몸무게가 잘 늘진 않네요...ㅡㅡ;

  • 떡케이크가 참 이쁘네요..
    먼저 축하드려요..
    저는 아이들이 없지만 얼마전 아는동생이 둘째가 너무 이뻐서..
    원래 아이를 안좋아하는 저도 흠뻑 빠지고 말았답니다.
    그런데 둘째에 대한 미안함감은 마찬가지인가봐요..

    6,7개월째가 되니 아이가 너무이뻐서 이젠 첫째한테 미안해지더라네요..ㅎㅎ

    • 아이미슈님 잘 지내셨어요?
      축하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첫째도 둘째도 그 나름대로 미안하고...그러면서도 너무 이쁘고 그러네요...ㅎㅎ
      한창 엄마 아빠랑 많이 놀아야할 주하랑 잘 놀아주지 못해서 미안함이 조금 더 크네요...^^

  • 둘의모습이 너무 보기 좋습니다. 둘다 건강하고 밝게 잘 자라 줄거에요...^^

    자주 못와 뵈어서 너무 죄송 합니다.
    부끄럽게도 김군의 이름으로 된 책이 한권 나오게 되어서 그것 준비 하느라 몇달을 고생 했습니다.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 우아~~ 축하드려요~~ 이제 저자이시군요...ㅎㅎ
      짱인데요~~ ^^ 책도 쓰시고..대단하세요~
      근데..책은 언제 나오나요??

  • 여자애가 주하고 애기가 지환이에요?


새해가 밝은지도 어느새 한달이 훌쩍 지나 버렸네요...
그래도...주하가 늦은 새해 인사를 하기 위해...지난 사진을 들춰봅니다...^^

새해 첫날 아침...주하는 할아버지께 인사를 드리러 가기위해 꼬까옷을 챙겨입고 집을 나섰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주하는 집 밖으로 나오기만 해도...마냥 기분이 좋습니다....
머가 저리도 좋은지...자주 집을 나서지 못해 아빠는 주하에게 미안하기만 합니다...

평소에 하지 않던.. 고무줄로 머리도 묶었는데...'싫다' 할줄 알았건만...
자기도 스스로 이쁘다는 생각이 들었는지... 오히려 좋아하더군요...^^


이렇게 보니, 우리 딸이지만...너무 이쁘네요...^^
모델해도 손색이 없겠죠~~ㅎㅎ

새로 산 코트가 주하에게 너무 잘 어울리네요...주하도 너무 좋아하구요...



주하의 웃음은...백만불짜리 웃음이랍니다...^^


이런 표정은 너무 귀여워요~~

주하가 너무 이쁘다고...자랑만 했나요?? ㅎㅎ

아무쪼록...늦었지만...항상 주하를 이뻐해 주시는 모든분들께 인사드립니다....



늘 건강하시고...새해 복 많이많이 받으세요~~~


Comment +18


지난 포스팅에서 퇴근하는 아빠를 마중나왔던 주하가 집에 들어가기 싫다며, 눈놀이를 더 하자고 보채던 장면에서 이어지는 에피소드입니다...

저도 편한 옷으로 갈아입고, 주하도 좀 더 따뜻하게 옷을 챙겨 입히고, 다시 밖으로 나갔습니다...



늑대가 되어 나타난 주하.... (크리스마스때, 모 베이커리에서 케익을 사고 받은 모자랍니다..^^)



늑대가 된 주하가 무슨 꿍꿍이를 벌일려고 하는지...눈을 이리저리 굴리며 곰곰히 생각에 빠졌습니다...



어느새, 양으로 변신한 주하늑대가 아빠에게 다가옵니다...
(양의 얼굴 밑에 늑대가 살며시 아빠를 보고 있는 듯 하군요..ㅎㅎ)
그러고는, 아빠가 만든 눈덩이를 살포시 가져갑니다...



주하는... 양의 얼굴만을 보인채...
눈덩이를 가지고, 눈사람을 만들려는듯....땅에 쌓인 눈에 이리저리 비비는줄 알았더니.....

이런...아빠가 속았군요!!!



아빠를 향해 눈을 뿌리는 주하!!

그러고는 이내.....







어흥!!!
양의 탈을 쓴채로... 늑대의 본성을 드러내는 주하!!

아빠를 잡아먹을 기세입니다....ㅎㅎ
아이고 무서워라~! 



어!! 근데...늑대가 도망을 가네요~~
주하늑대가 잡아먹기엔 아빠가 너무 컸나 봅니다...ㅎㅎ..

양의 탈 밑으로 살며시 드러난 늑대의 얼굴...도망가는 늑대의 눈초리가 재밌게 보이는군요...^^


이날...신나게 논 주하는 날이 저물어서야 집에 들어왔고....
눈놀이를 하고 나서인지...저녁에 목욕을 하고는 바로 잠이 들어 버렸답니다....ㅎㅎ

Comment +14

지난해 12월 27일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요...
아마도 이번 겨울들어서 처음으로 쌓일 정도의 눈이 왔던 것 같습니다.  

주하에게는 사실상 태어나서 첫눈이나 마찬가지였지요...
그 전년도에도 눈이 오긴 했으나, 주하가 그때는 아직 너무 어려서 잘 모르고, 기억도 없을테니까요...

날이 저물어 가던 즈음에...와이프가 아빠 마중나가자며 주하를 데리고 밖으로 나갔답니다...
주하가 약간 졸려해서 망설였는데...그래도 눈오는걸 직접 보여주고 싶었다네요...


나름 완전 무장을 하고, 밖으로 나온 주하는, 언제 졸렸냐는 듯이...즐거워 합니다...
아마도..처음 맞아보는 눈이 신기했나 봅니다...


밟을때마다...'뽀드득뽀드득' 소리가 나는 것도 신기했는지, 바닥을 이리저리 휘저어 보기도 합니다..


이날도 역시나, 사진을 찍으니..이쁜 표정 한번 지어주는군요...ㅎㅎ..


직접 눈도 만저보고, 뭉쳐도 보고..



허공에 날려도 보고...주하는 추운줄도 모르고 마냥 신났습니다...

아이들의 동심은 정말 순수하고, 이뻐보입니다...
그저 눈내린 것이 좋고, 내린 눈에 뒤덮힌 하얀 세상이 좋고, 그 하얀 세상을 밟는게 좋고...
눈을 즐기는 모습이 천상 아기천사 같습니다..


찡그린 얼굴을 보니...그래도 춥긴 한가봅니다....코도 빨갛고...



드뎌...제가 퇴근을 했네요...
 
아빠를 마중나온 주하가 너무 이쁘고 사랑스럽습니다...

근데...주하는 더 놀고 싶어합니다...재밌었는지..집에 들어가기 싫어하네요...
그래서...주하와 함께 좀 더 밖에서 놀기로 했지요...

그래도, 일단 주하를 잘 설득시켜, 집에 들어와 옷을 갈아입고, 주하도 좀더 중무장을 한 뒤...
다시 밖으로...GoGo!

주하의 눈놀이 2탄 사진은 다음 포스트에 올리도록 하지요~~ ^^


Comment +1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