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삽질


오늘 점심약속이 갑작스레 깨지는 바람에 여의도에서 점심을 혼자 먹게되었다.
마침 버거킹이 눈에 띄길래 오늘도 역시 햄버거로 끼니를 때우러 매장으로 향했다.
(원래 햄버거보단 다른 것을 먹으려 했으나, 버거킹을 가본 지 오래되기도 했고 얼마전 올린 포스팅도 생각이 나서...)
여의도역 주변에 패스트푸드점이 많지 않은 관계로 항상 사람이 많다. 오늘도 역시 줄이 길었다.

주문을 후 매장 2층으로 올라가 자리를 잡고, 넷북으로 인터넷을 보며, 점심을 즐기고 있었다.
그런데, 먹다보니 (칠칠맞게시리) 야채를 흘리는 일이 발생했다. 헉...근데..더 큰 문제는 티슈가 없다...
그동안 주로 다니던 롯데리아에서는 주문이 이뤄질 때, 종업원이 알아서 쟁반에 티슈와 빨대를 놓아주었기에, 이번에도 별 생각없이 받아들고 자리로 이동했던 터였다.

주변을 둘러보니, 티슈가 눈에 안보인다. 다 먹은 후 쟁반을 올려놓는 받침대는 여기저기 보였으나, 한 군데도 티슈는 없다.
1층으로 내려가보자니, 가방이며...등등...놓고 내려가기가 왠지 꺼름직하다...
근데...2층 매장에는 물어볼 종업원도 눈에 안보인다...
또한가지, 나처럼 티슈를 찾는 듯해 보이는 사람들이 여럿 보인다....다들 어쩔줄 몰라하며, 다시 자리에 앉는 모습이다.
나 역시, 그냥 쟁반에 깔린 광고종이로 손과 옷을 대충 닦았다.
이때부터는 맛도 별로 없는 듯 느껴졌다..

식사를 마친 후, 1층으로 내려왔지만 주문대 위에도 티슈는 안보인다.
주문받는 종업원에게 티슈를 요구했더니, 안보이는 안쪽 밑에서 티슈를 한장 꺼내 건네준다...

참 사소한 것이었는데...나오면서 왠지 다시는 버거킹에 오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다.
(손님이 많아) 바뻐서 잊었던 것일 수도 있지만...주문한 음식을 쟁반에 담아줄 때, 롯데리아처럼 미리 티슈를 챙겨주었더라면 어땠을까?
아니면...최소한 주문대 위에 티슈를 눈에 보이게 놔두기라도 했더라면...(참고로 빨대는 눈에 보여서 내가 직접 챙겼다.)

고작 고객 한명을 잃은 것이 별 상관이 없을 수도 있겠지만...
아까 2층에서 보았던 나와 비슷해 보이던 처지의 사람들도 역시 나와 비슷한 생각들을 하지 않았을까....??
또...지금까지 그랬던 더 사람들이 있었다면...??
정말 사소한 것 하나가 아쉬움이 남는 장면이다....반면에 정말 사소한 것에 감동받아 단골고객이 되는 경우도 있지 않던가..

Comment +2


업무상 외근이 많은 나의 경우, 점심은 주로 고객과 먹는다.
하지만 가끔 외부에 있으나 혼자 먹어야할 경우, 주로 패스트푸드점을 이용하는 편이다. 아무래도 혼자서 간단히 먹기엔 햄버거가 제일 편한 것 같아서이다.

그렇다면, 주로 찾게되는 패스트푸드점은 어디일까? 가만히 생각해보면, 예전에는 주로 찾는 곳이 버거킹, 맥도날드, KFC 순이었으나, 최근에는 '롯데리아'를 제일 많이 이용하는 것 같다. 매장이 많이 보이기도 하지만, 맛도 그럭저럭 괜찮다.
사실 버거킹을 제일 선호했지만, 너무 비싼 가격때문에 왠지 꺼려졌던 것도 롯데리아를 찾게된 이유이기도 하다.
(예전에 롯데리아는 정말 별루라고 생각했었는데....요즘은 많이 좋아졌다는 생각이다. 한동안 메뉴개발 등과 품질 향상이 도움이 된 듯 하다.)

근데, 주로 찾는 패스트푸드점이 '롯데리아'인 것은 나만 그런건 아닌가 보다.


최근에 시장조사 전문업체인 '트렌드모니터(www.trendmonitor.co.kr)'와 엠브레인이 조사한 내용을 보아도 주로 찾는 패스트푸드점 1위는 '롯데리아' 선호도 1위는 '버거킹'의 순서라고 한다.

그리고, 소비자는 최근 3개월 동안 '평균 5.8회’ 패스트푸드점을 방문했고, 점심식사 대용(36.2%)으로 패스트푸드를 가장 많이 먹었으며, 패스트푸드점 평가에 있어 중요한 요인으로는 맛(37%), 가격(16%), 다양한 할인혜택(11.1%) 등이었다.

그럼, 햄버거를 먹을 때, 가장 어울리는 음료는 무엇일까? 사람들은 어떤 음료를 즐겨마실까?
보통은 '콜라' 등의 탄산음료를 즐기지 않을까? 일반적인 생각일 것이다. 최소한 나의 경우에는 그렇다. 그나마 탄산음료가 햄버거를 먹을때의 느끼함을 조금은 감쇄해주기 때문이다.
근데, 조사에 의하면 햄버거를 먹으면서 커피를 마시고 싶다는 의견이 38%나 되었다고 한다. 의외의 결과이다.
소비자 10명 중 6명(65.3%)은 패스트푸드점에서 커피를 마셔 본 경험이 있었고, 패스트푸드점 커피에 대한 만족도는 맥도날드(56%)가 가장 높았다고 한다.

최근에 맥도날드와 스타벅스가 커피시장을 놓고 광고전쟁을 한다는 등의 뉴스기사도 참 많이 보이던데, 그동안 열심히 마케팅을 해 온 '맥카페'의 광고 효과가 있었던걸까...


<관련자료 참조> Trend Monitor 의 Market Report 패스트푸드점 커피 판매에 대한 평가와 만족도 조사






 

Comment +4

  • 저는 맥도날드가 1위일꺼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아니군요^^;;
    참고로,전 햄버거에 커피를 더 선호하고 있습니다.
    찍어도 먹고..ㅎㅎ
    좋은 주말 맞이하세요~

    • 티런님도 커피를 선호하시는군요~^^ 전 아직까지 햄버거에 커피를 마셔본 적이 없어서...한 번 먹어봐야겠네요...ㅎㅎ

  • 저는 버거킹이 제일 맛있던데요^^ 저는 콜라랑 같이 먹어요~ 특별한 이유가 있는건 아닌데 왠지 그렇게 해야만 할 것 같더라구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