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삽질


주하가 82일째 되던 날의 모습입니다...

오랜만에 최근의 주하소식을 전하고 싶었으나,
한동안 제가 '바쁘다', '피곤하다' 등등의 핑계로 통~ 주하 사진을 찍지 못한 관계로...
어쩔 수 없이, 예전의 모습으로 인사드립니다...^^

생후 80일쯤부터는 엎어놓으면 곧잘 머리를 들곤 했답니다...











처음엔 조금 힘들어 하는듯 하더니, 2,3일 지났다고...이젠 제법 머리도 높이들고,
한쪽팔을 살짝 들기도 하고, 신나게 웃기도 하네요...

다만,,,엎드려 있다보니...침을 거하게 흘렸다는거...ㅋㅋ...

그래도, 이렇게 다시 돌아보니, 너무 기특하고 이쁜거 있죠~~ ^^

Comment +3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