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삽질



네번째 가는 제주도 여행의 첫날 숙소로 낙점한 서귀포칼호텔.

여행을 앞두고 조금은 급하게 알아보다가 호텔조인에서 렌터카24시간 포함 패키지로 예약

숙박하던 날이 토요일인 것을 감안하면 가격도 나름 착하다

다만, 오래된 호텔이라 최신의 시설은 아니라서 좋은 시설을 원하는 분들에게는 조금 아쉬울 수도 있을 듯 



<출처: 서귀포칼호텔 홈페이지>


규모가 아주 크진 않으나 예쁜 정원도 가지고 있고

제주올레길6코스의 길목에 위치하여 지리적으로 해변길을 산책할 수 있는 곳


<호텔 건물 앞의 분수>




아이 둘을 데리고 자려니 가끔은 침대가 작은 곳은 불편하기도 해서

이번에는 온돌방을 선택

근데.. 온돌이긴 하지만.. 참 아담하다..

문 앞에 조그마한 화장실을 제외하고 딱 위 사진의 모습이 전부

그나마 해변뷰도 아니어서 창문밖으로 보이는 것은 주차장 뿐. ㅠㅠ




로비도 공간이 크진 않지만 깔끔하고 잘 정돈된 느낌

홀 한쪽 옆으로 계단을 따라 지하로 내려가 보면

연회장, 체력단련실, 실내수영장, 사우나 등이 있다

그리고, 칼호텔의 자랑(?)인 정원으로 나갈 수 있는 문이 있다



그 뒤쪽으로는 로비라운지가 위치해 있고

이곳 앞에는 빵과 아이스크림을 판매하는 곳도 있다

호텔인 만큼 비싸다. 애들 아이스크림 하나씩해서 2개, 빵 2개 샀더니 2만원.. ㅋㅋ



정원으로 가는 문을 나서자 마자 크지 않은 실외수영장이 눈에 들어온다.

다만, 우리가 갔을 때는 11월 초라 그런지 물이 다 빠져있고, 운영을 하지 않고 있었다



정원으로 나와서 첫 마디가 "와~ 좋다!"

아침에 날씨가 너무 좋았던 탓인지 정원이 더 좋게 느껴졌다



탓! 트이고 넓어 보이는 정원에 저 멀리 서귀포 앞바다가 한 눈에 들어온다.

넓은 잔디는 아이들이 뛰어 놀기에 너무 좋아 보인다



잔디를 지나 조금 걸어 내려가니 작은 호수와 정자가 눈에 들어 온다





정원이 왠지 소박해 보이고 정겹게 느껴진다



산책중에 만난 녀석이 우리를 반겨주는 듯





바다 저편으로 서귀포항과 문섬도 보인다





산책길 한편 끝에 텐트 4개동이 보인다

아마도 이곳에서 BBQ 를 운영하는가 보다

안내문을 찾아보니 저녁 18:00 부터 23:00 까지 운영을 하고

숙박은 불가하다고 하며, 최소2인에서 최대 8인까지 이용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사진 참조)





아직 아침을 먹지 않은 관계로 아이들이 배가 고프다하여 산책은 여기까지.

조식은 이곳에 대한 평이 별로 좋지 않은 듯 하여,

외부로 나가서 먹기로..


전체적으로 화려하거나 고급스럽진 않지만, 가성비는 괜찮은 곳인 듯 하다.

무엇보다 아침에 산책하기에 안성맞춤인 예쁜 정원이 좋다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