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삽질


지난 8월, 하늘이 너무 이뻤던 어느 토요일...
날이 너무 더워 집에서 그냥 쉬고만 싶었던 아빠를 끝내 밖으로 끌고 나간 주하....

어쩔 수 없이, 주하와 함께 아파트 단지내 놀이터로 향했고, 놀이터를 가는 길에 단지 입구를 지나쳤습니다.



아파트 단지 입구에 있는 조각상입니다.
평소, 주하는 이 조각상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어두운 아이들이 무서운가 봅니다..
근데, 이날은 옆으로 가더니 한참을 쳐다봅니다.... "너 누구니???"



주하는 어딘가 멀리 놀러가지 않아도, 단지 집 바로 앞에만 나서더라도...
그저 밖에 나가는 것 자체만으로도 신이 나는 모양입니다..
표정이 아주 끝내주네요...ㅎㅎ..
(엄마는 오른쪽 사진을 보더니, 주몽에 나온 모팔모 같다고 하더군요...ㅎㅎ)



이번엔, 재미난 표정, 깜찍한 표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엄마 曰, 이번엔 오지명이네~~ ㅎㅎ)
천의 얼굴을 가진 개구장이 주하입니다.



놀이터에 도착을 하니, 날이 더워서인지 아무도 없습니다...(사실, 평소에도 아이들이 별로 없습니다..)
주하는 날이 더운지도 모르고, 놀이터에 오니 신이 나서, 바로 미끄럼틀로 향합니다..



오~ 근데..혼자서도 계단을 참 잘 올라갑니다...기특한 녀석...ㅋ~~



이번엔 미끄럼틀을 거꾸로 올라도 가 보구요~~



구름다리(?)에서 뛰어도 보고, 건너도 보고...



터널도 통과해 보고...
주하는 땀이 흠뻑 젖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마냥 신이 나 있습니다.



이번엔...무언가 부엌놀이를 하는 시늉을 하더니...
아빠에게 "먹어봐~~" 하며 손을 내미는 군요...



이번엔 버스 운전기사로 나섰습니다...
기어도 넣어보고...브레이크도 밟아보고....직접 운전도 해봅니다...^^



드디어....또래 아이가 한 명 나왔네요~~ 금방 다시 사라졌지만요...ㅎㅎ
주하는 놀이터에서 노는 것이 너무 좋은가 봅니다...그 이후로도...한참을 그렇게 놀았답니다..
게다가 아무도 없는 텅빈 놀이터였기에...주하는 놀이터 전체를 독차지 하고, 신나게 놀 수 있었습니다..
 
그래도...날이 더워 무기력하던 아빠는...주하 덕분에...웃으며...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어제 포스팅한 태양을 품은 나무도 카메라에 담을 수 있었구요...^^

Comment +40

티스토리 툴바